본문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감빛 물든 그리움, 정이 물처럼 흐르는 햇빛촌
보도자료
· HOME > 알림마당 > 보도자료

"달콤하고 쫄깃한 곶감 맛보세요"…논산 양촌서 축제(연합뉴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7-12-12 14:30 조회265회 댓글0건

본문

 

충청권: "달콤하고 쫄깃한 곶감 맛보세요"…논산 양촌서 축제

 


대전 도심에 대형 트리 불 밝혀, 연말 분위기 물씬…추위는 주춤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12월 둘째 주말인 9∼10일 눈 또는 비가 내리겠다. 추위는 주춤하겠다.

논산에서는 곶감축제가 열리고 대전시내에는 대형 성탄 트리가 등장했다.

◇ 눈 또는 비…"교통안전 유의하세요"

 

토요일(9일)은 대체로 흐리고 새벽 한 눈이 오겠다.

전날 밤부터 내린 눈이 쌓여 1∼3㎝의 적설량을 기록하겠다.

최저기온 영하 6도∼영하 1도, 최고기온 4도∼8도의 분포로 춥겠다.

일요일(10일)은 흐리고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아침 최저기온이 영상으로 회복되고 낮에도 기온이 8∼10도로 올라 강한 추위는 없겠다.

서해중부 해상에는 바람이 강하고 높은 물결이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겠다.

◇ '감빛 물든 그리움'…논산서 양촌곶감축제

 

6981eb3806b8ae554fa096bad54b6fd4_1513056

 

겨울철 간식 곶감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양촌곶감축제'가 9∼10일 충남 논산시 양촌면 양촌리 체육공원에서 열린다.

양촌리는 일조량이 풍부하고 선선한 북서풍이 부는 데다 일교차까지 높아 곶감을 말리기에 좋다.

이곳에서 자연 건조된 곶감은 달콤하고 쫀득한 식감이 일품이다.

'감빛 물든 그리움, 정이 물처럼 흐르는 햇빛촌'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양촌리의 넉넉한 인심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꾸며졌다.

축제장에는 양촌 곶감 판매장이 열려 맛좋은 양촌 곶감을 살 수 있다.

또 양촌곶감을 활용한 음식 전시회, 향토 음식 판매장 등 먹거리가 풍부하다.

감 길게 깎기,
곶감씨 멀리 뱉기 등 체험 행사에 참여하면 가족과 함께 즐거운 겨울 추억을 남길 수 있다.

또 곶감차 무료시식, 양촌막걸리 시음회, 감식초 시음회 등도 열린다.

자세한 사항은 양촌곶감축제 홈페이지(http://gotgam.nonsan.g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1:00 송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